[북토크] 최지혜 “딜쿠샤, 경성살던 서양인이 살던 옛집”

10,000

설명

서울 종로구 행촌동 1-88번지를 알고 계십니까?  약 100여 년 전부터 자리를 지켜온 서양식 붉은 벽돌집이 있습니다.  산스크리트 어로 ‘기쁜 마음의 궁전’이라는 뜻의 딜쿠샤가 이 집을 부르는 이름입니다.

마침내 복원된  딜쿠샤프로젝트에  참여한 근대 건축 실내 재현 전문가 최지혜선생이 이 집의 속살을 다시 채우는 과정을 책으로 엮어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해외통신원이었던 앨버트 테일러 벽돌집주인의 사연으로 유명해지기도 했지만,  이집은  그 자체도  우리나라 근대 건축의 시발점에 선 중요한 건물 중 하나입니다.  최지혜작가는   그집 에 머물렀던 이들의 삶의 흔적은 물론 그 시대의 문화까지 이야기할 것입니다.

일시 : 2021년 5월 27일 오후 7시 30분

참가비 : 1만원

 

저자소개

최지혜는 국내에서 거의 찾아보기 어려운 근대 건축 실내 재현 전문가이다.  덕수궁 석조전, 워싱턴 D.C. 주미대한제국공사관 등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국내 근대 건물 실내 재현 현장에는 줄곧 최지혜라는 이름이 있다.

주요 저서와 논문으로는 『앤틱 가구 이야기』, 『영국 장식미술 기행』, 「석조전 실내장식과 가구에 관한 고찰」, 「근대 전환기 궁궐에 유입된 프랑스식 실내장식과 가구: 덕수궁 돈덕전, 창덕궁 대조전 일곽을 중심으로」, 「테일러 상회의 무역활동과 가구 – 전통가구의 변화양상을 중심으로」 등이 있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ㆍ국립고궁박물관ㆍ덕수궁ㆍ창덕궁 서양식 가구와 실내 장식에 관한 자문위원을 거쳐 지금은 앤티크 연구소 ‘수택’의 대표이자 국민대학교 겸임교수로 활동한다.

강연을 신청하신 분들은 강연 당일 카운터에서 출석 체크 후 입장 부탁드립니다.

  •  강연을 신청하신 분들은 ‘딜쿠샤, 경성살던 서양인의 옛집’ 구매 시 1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상품평

아직 상품평이 없습니다.

“[북토크] 최지혜 “딜쿠샤, 경성살던 서양인이 살던 옛집””의 첫 상품평을 남겨주세요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