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이후 한줄기 희망을 희망했습니다. 외무부에서 1차 핵위기를 겪은 미국통인 조병제선생은 조심스럽습니다. 체제보장과 비핵화라는 맞교환이 선언하는 것이 아니라 실행하는 것은 그리 쉬운 문제는 아니라고 말합니다. 뿌리 깊은 상호 불신을 해소할 실용적 묘책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