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일작가가 태조, 태종, 세종에 이어지는 조선초기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특히 관심을 끈 것은 태종의 종부법과 세종의 종모법을 어떻게 해석할 것인가하는 것이었습니다. 서로 다른 해석이 있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