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미작가와 김유성감독은 영화로 역사를 거꾸로 보자고 했습니다. 흥핸한 영화 “박열”, “밀정”, “암살” 이 해석한 일제시대입니다. 물론 지난 정선태저자의 ‘가네코후미코’ 은 영화 박열과 인간 박열을 다르게 보았지만요.. 김유성감독은 ‘엄복동’의 흥행실패에 대해 자기반성도 많이 했습니다. 이 모두가 역사와 인간에 대해 다양한 해석이라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