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뜨거운 날이었지만 신병주교수님의 입담때문에 견딜 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