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심스럽지만 희망을 가지고 싶은 한반도의 평화입니다. 어찌보면 너무도 명백한 그 프로세스가 왜 그리 어려울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