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를 종아했지만 역사가 그냥 이야기 같아서. 아름다운 이론체계가 없어서 실망했던 적이 있습니다. 세월이 흘러 개념의 허망함과 인간의 욕망을 알게 된 후, 역사는 인간의 욕망에 관한 이야기라고 생각했습니다.

정종현교수는 문학전공자입니다. 방대한 자료에 바탕한 정종현 교수는 친일과 반일이라는 이념적 평가적 잣대를 넘어 바로 그 인간의 욕망을 이야기했습니다. 제국대학생이란 엘리트와 조센징이란 차별받는 식민지출신이라는 분열적 존재에 관해서 말입니다.

형제라는 주제로 한국 근현대사를 보는 새로운 책이 내년 초에 나온다고 합니다. 무척 내년이 기다려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