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방을 하면서 새삼스럽게 느꼈습니다. 실제로는 일본에 대해서 얼마나 모르고 있는지.. 한국과 일본 모두에서 살고 경험한 고선윤교수덕분에 이제 조금 아주 조금 일본을 알게된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