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후명선생은 뭐랄까 그냥 소설가는 아니었습니다. 다소 어렵다고 느껴지는 그의 문학이 얼마나 넓게 경험하고 깊이 생각한 결과물인지 알게되었습니다. 그의 문학론을 들으며 문학이 단지 인간적 경험과 글재주로 승부하는 것이 아닌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무엇보다 감탄했던 것은 그의 유머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