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밤이었습니다. 자기안의 중심을 잡고 살아온 사람들의 이야기는 부드럽고 은은했습니다. 과하지도 전투적이지도 않았습니다. 그래서 더 묵직한 여운이 있었습니다. 사람이 좋아 더 좋은 밤이었습니다.

댓글을 남기세요